창수의 여자들 8부

현재 나이가 만 19세 미만(한국나이 20세 미만)인 회원은 야잘알에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만약 당신의 나이가 만 19세 미만이라면, 야잘알에서 나가주십시오.

또한 만 19세 미만이 등장하는 어떠한 컨텐츠(만화(망가), 사진, 영상, 기타 등)도 야잘알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창수의 여자들 8부

방랑쾌남 2 1099 5
창수의 여자들  8부

나는 정식이 엄마를 생각 하지는 않았지만.......오늘 부터는 정식이 엄마 보지를 생각하며 딸딸이를 쳐야 겠다고 생각을 해보았다.

정식이 집에서 저녁을 먹고 놀다가 집에 돌아오니 저녁 10시가 다 되었다. 엄마와 아버지는 주방에서 맥주를 한잔하고 계셨다. 나는 아버지가 오늘 아침에 출근을 하며 오늘밤에 엄마와 섹스를 하자는 그 말이 생각났다. 그래서 두 사람이 오늘밤에 있을 섹스의 향연을 위해 술을 한잔씩 하는 모양이다.

나는 엄마 아버지가 침실로 들어가기를 기다리다 어느새 잠이 들었는지 갈증으로 인하여 눈을 뜨니 새벽 2시가 다 되었다. 밖은 칠흑같이 어두운데 비가 억수같이 내리고 있었다. 나는 어쩌면 엄마와 아버지가 섹스를 할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거실로 살며시 나왔다. 거실도 암흑같이 어두워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 안방 문이 조금 열려있어 환한 불빛이 문틈새로 비스듬히 비쳐지고 있었다. 나는 잠시 서 있다가 사물이 익숙해지자 살며시 거실로 나와 주방으로 향했다. 그런데 안방 문이 열린 틈새로 아버지와 엄마의 말소리가 조그맣게 들려 왔다. 그것은 평상시의 대화의 소리가 아닌 섹스중 나오는 신음 비슷한 대화였다. 나는 직감적으로 엄마와 아버지가 지금 섹스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자 
몰래 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물론 이런 좋은 구경을 놓칠 내가 아니다.

나는 불빚이 새어 나오는 문 틈새로 살며시 들여다 보았다. 순간 나는 방안의 광경에 정신이 아찔하며 숨이 멎는듯 하였다. 예전에도 나는 엄마와 아버지의 섹스를 몇 번이고 몰래 본 적이 있었다. 그러나 그 때는 방안에 불을 모두 끈 상태에서 이루어지는 섹스라 자세히 보지를 못하였다. 그런데 오늘은 어쩐일로 방안의 불을 환하게 켜 놓은채 두 사람이 섹스를 하고 있는 것이었다.

내가 놀란 것은 그 뿐만이 아니다. 방안의 섹스가 너무 적나라하게 내 눈에 들어오고 있었다. 엄마와 아버지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으로 서로 포옹을 한채 키스를 하고 있었다. 아버지는 키스를 하면서 백옥같이 희고 펑퍼짐한 엄마의 엉덩이를 연신 쓰다듬고 있었다.

" 쭈루룩...후릅...쭈우욱... 웁....읍읍...... 후르르륵...후릅...쩝접............" 

두 사람이 서로의 혀를 교환하며 빨아대는 소리가 방안 가득 울려 퍼지고 있었다. 키스를 하던 엄마의 입술이 떨어지며 혀를 길게 내밀어 아버지의 목덜미를 핥으며 가슴으로 내려 오고 있었다. 엄마는 두 손으로 아버지의 옆구리를 쓰다듬으며 아버지의 온몸을 핥으며 아래로 내려오고 있었다. 아버지는 눈을 감고 엄마에게 온몸을 맡긴채 숨을 거칠게 몰아쉬고 있었다. 엄마의 입술이 점점 아래로 내려오며 아버지의 아랫배를 지나 다리 앞에 주저앉으며 아버지의 거대한 페니스를 두 손으로 감싸고 있었다.

나는 아버지의 페니스를 보는 순간 '훅'하고 숨을 들이켰다. 아버지의 페니스는 너무나 거대하고 우람차게 힘껏 발기가 되어 있었다. 굵게 발기된 귀두 역시 벌겋게 충열이 되어 금방이라도 정액을 쏟아낼 것 같이 팽팽하게 부풀어 있었다.
엄마가 한껏 발기된 아버지의 페니스를 귀두끝에서 뿌리까지 쓰윽 쓰다듬어 내린다.

" 아................."

순간 아버지의 단발마 신음 소리가 입에서 흘러 나온다. 
엄마는 아버지의 페니스를 볼에 비비며.............

엄마 : 아......당신은 나이도 있는데......어쩜 이렇게 물건이 힘이 좋을까....

아버지 : 그건.....내가 평소에 체력 관리를 잘하기 때문이야.......

엄마 : 내 친구들은 자기 남편들이 벌써 힘이 없이 시들하다고 불평이 많은데 당신은 너무 멋있어......

아버지 : 하하하.......그럼 어서 이 멋진 놈의 성질을 달래봐......어서.............

엄마 : 정말 당신은 너무나 훌륭한 물건을 가지고 있어....사랑해 여보.....

아버지 : 나도 당신을 사랑해.........당신도 멋있는 여자야..............

엄마는 아버지의 페니스를 손으로 잡고는 혀를 내밀어 귀두를 핥아 주었다.
엄마는 그렇게 귀두를 핥아 대더니 급기야 아버지의 페니스를 입속으로 삼켜 버린다. 아버지의 거대한 페니스가 엄마의 입속으로 사라지자 나는 엄마의 입이 무척 크다는 생각을 하였다. 엄마는 머리를 서서히 움직이며 아버지의 페니스를 빨기 시작하였다.

" 쭈루룩...흐릅...쭈우우웁;... 후르르륵...후릅............." 

엄마가 아버지의 좆을 빠는 소리가 나를 더욱 흥분 시켰다.

아버지 : 아아.......좋아......당신 입속은 언제나 따뜻하고 부드러워......

엄마 : 좋아.............

아버지 : 그래 너무 좋아...당신의 오랄 솜씨는 나를 더욱 미치게 하고 있어...

" 쪼옥...쪽...쪼족...쪽... 쩝접~~~ 쪼옥...쪼오오~옥.."

아버지 : 아.......그래 좋아......그렇게 하는거야..........아아..

엄마 : 나도 이렇게 당신 자지를 빨고 있으면 더없이 흥분이 되고 있어...나도 보지에서 물이 많이 흐르고 있어...........

나는 엄마의 입에서 자지라는 소리와 보지라는 소리가 나올 때 엄마도 아버지와 섹스를 할 때는 색녀의 기질이 있다고 생각을 하였다. 엄마는 아버지의 부랄을 핥으며 회음부까지 샅샅이 핥아 주고 있었다.

아버지 : 아......여보 이제 내가 당신 보지를 빨고 싶어......

엄마 : 여보.....내 보지에서 물이 너무 많이 흐르고 있어......

아버지 : 나는 언제나 물 많은 당신 보지가 좋아...내가 당신 보지 물을 좋아 하잖아....

이제 두 사람은 자지, 보지라는 말을 스스럼 없이 주고 받고 있었다. 아버지는 엄마를 일으켜 세우더니 화장대에 기대어 서게 하였다. 순간 엄마의 전라가 내 시야에 들어왔다.

아................
나는 속으로 감탄을 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40이 넘은 나이지만 엄마의 육체는 그야말로 환상적이었다. 약간은 쳐진듯한 두 유방이지만 탄력을 유지한 채 엄마의 안쪽 가슴에 조화를 이루며 붙어 있었다. 그 아래로 잘룩한 허리 군살없는 아랫배....아랫배의 아래로 양 다리 사이를 가득 메운 윤기나는 보지털...
나는 숨을 찬찬히 몰아 쉬며 마음을 진정 시켰다. 그러나 걷잡을 수 없는 흥분에 나는 어느새 손을 팬티 안으로 넣어 내 자지를 만지고 있었다.

앞에서도 말했듯이...나는 어릴때 부터 성에 눈 뜰때 까지 엄마의 관능적이고 풍만한 육체에 나도 모르게 은근히 욕정을 품고 있었다. 나는 예전에는 엄마가 속옷을 갈아 입거나...욕실에서 샤워를 할 때...간간히 엄마의 보지를 몰래 훔쳐 보았다. 그럴때마다 나는 엄마를 생각하며 수없이 자위 행위를 하며 온 집안에 내 정액을 뿌리곤 하였다. 내가  엄마를 생각하며 자위 행위로 쏟아낸 내 정액이 한바가지는 될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이런 생각을 하며 엄마의 알몸을 흠쳐 볼 때 내 눈앞에 놀라운 광경이 벌어지고 있었다. 엄마는 일어선채 화장대에 비스듬히 기대어 다리를 옆으로 벌리고 자신의 양 손으로 보지를 잡고 옆으로 활짝 벌려 주고 있었다.

엄마 : 아......여보 어서 내 보지를 빨아 줘요...........아아.....

나는 가랑이 사이에서 벌어진 엄마의 보지 속살을 보고야 말았다. 여태껏 엄마의 보지 속살을 본적이 없었다. 기껏해여 엄마의 보지털을 본 것이 전부이다. 그런데 지금은 엄마가 양 손으로 자신의 보지를 벌리며 보지 속살을 다 드러내 놓고 있었다.

나는 엄마의 보지를 좀 더 자세히 보기 위하여 자세를 낮추며 눈을 크게 뜨고 있었다. 유난히도 하얀 피부에 풍만한 육체 가운데 검은 털을 헤치고 드러난 엄마의 보지....클리토리스가 유난히 발달이 되어 있느듯 하였다. 그 가운데 일자로 쭉 찢어진 계곡 사이에서는 물이 흥건하게 흘러 내리고 있었다. 도톰하게 살이 오른 엄마의 보지는 나를 미치게 만들고 있었다.

( 아..........저곳이야......저곳이 내가 처음 세상에 나올때.......저곳으로 나온 저 구멍이야.....내가 그렇게 보고 싶어 하던 엄마 보지 속살이야.......아.......빨고 싶어.............엄마....)

내가 엄마의 보지 속살에 넋을 잃고 있을때 엄마의 낭낭하고 코맥힌 소리가 들려왔다.

엄마 : 흐흐흥.....아이....여보 뭐해...어서 내 보지 빨아줘...못 참겠어...

엄마가 자신의 알몸을 바라보고 있는 아버지에게 보지를 빨아 달라고 재촉을 하였다.

아버지 : 당신 보지는 언제 봐도 아름답군...당신도 나이에 비해 좋은 보지를 가지고 있어..........

엄마 : 아이.....그렇게 보지말고 어서....

아버지는 다리를 벌리고 손으로 잡고 벌어져 있는 엄마의 보지 앞에 앉으며 혀를 내밀어 엄마의 보지를 아래에서 위로 쓰윽 핥아 올리며 음수를 빨아 먹는다.

아버지 : 아.....좋아....당신 보지물은 언제나 맛있어.....정말 꿀물이야...

엄마 : 마음껏 마시며 빨아 줘요..........어서.............

아버지는 엄마의 엉덩이를 양 손으로 잡으며 엄마의 보지에 얼굴을 묻고 보지를 빨기 시작하였다.

" 쭈..우..욱..쭉.....접접......후르르륵...후릅...쩝접............"

엄마 : 아아......조아요......여보......아앙...흐흑.....아아......조...아...

아버지의 혀는 음핵을 자극하면서 갈라진 계곡을 핥아 내리고 있었다. 아버지의 혀 놀림에 엄마는 엉덩이를 흔들며 짜릿한 쾌감속에서 몸부림을 치고 있었다.

엄마 : 아아~~~~아아.......아..흑......아...조..아.....세게..빨아 줘....좀더...

아버지의 긴 혀가 엄마의 보지 구멍 속으로 반쯤 들어가 있었다. 엄마의 보지에서는 음수가 하염없이 흘러 내리고 있었다. 아버지는 흘러 내리는 음수를 핥아 먹으며 능수능란헤게 엄마의 보지를 자극하며 유린하고 있었다. 아버지의 혀는 다시 엄마의 클리토리스를 자극하기 시작하였다. 아버지의 집요한 클리토리소리스의 자극으로 엄마는 너무나 흥분한 나머지 요도에서는 알 수 없는 물이 주르르 흘러내리고 있었다. 아버지는 요도에서 흘러내리는 엄마의 찌릿한 물을 한방울도 흘리지 않고 빨아 먹고 있었다.

후...루...룩...쩝...쪼...옥.....쩝접......쪼...옥......"

아버지가 요도에서 흐른 물을 핥아대며 요도를 혀 끝으로 자극하자 엄마는 
또다른 쾌감에 몸을 떨며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엄마의 몸이 부르르 떨리고 있었다. 엄마는 아버지의 혀놀림 만으로 클라이막스에 오르며 강한 오르가즘을 느낀 듯 하였다.

엄마 : 아아...여보 이제 넣어 줘...당신의 자지로 느끼고 싶어...어서...

아버지 : 넣어 줄까...........

엄마 : 아앙...어서 넣어 줘...당신의 우람한 좆으로 다시 느끼고 싶어,..

아버지 : 좋아...이번에는 내 좆으로 당신의 기분을 더욱 황홀하게 해 주겠어...

아버지가 일어서자 엄마는 화장대를 잡고 엎드리며 엉덩이를 뒤로 쭈욱 내밀었다. 엄마의 커다란 엉덩이가 내 눈 속으로 클로즈업 되어 들어온다...

- 8부 끝 -

해외에서 안전하게 접속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인터넷/VPN 이 안전한지 점검하세요.

(접속 IP : 3.229.142.175, 통신사 : Amazon.com, Inc., 접속국가: United States)

2 Comments
NCIS 01.14 21:09  
재미나요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8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잼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