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수의 여자들 9부

현재 나이가 만 19세 미만(한국나이 20세 미만)인 회원은 야잘알에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만약 당신의 나이가 만 19세 미만이라면, 야잘알에서 나가주십시오.

또한 만 19세 미만이 등장하는 어떠한 컨텐츠(만화(망가), 사진, 영상, 기타 등)도 야잘알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창수의 여자들 9부

방랑쾌남 3 934 7
창수의 여자들  9부

엄마가 화장대를 잡고 엎드리자 엄마의 커다란 엉덩이 사이로 엄마의 모든 것이 다 보여지고 있었다. 벌어진 엉덩이 사이로 벌겋게 달아 오른 엄마의 찢어진 보지가 더욱 선명하게 보이고 있었다. 그 아래로 뻥 뚫린 질 입구에서는 쉴새 없이 음수가 흘러 내리고 있었다.나는 다시 엄마의 엉덩이 제일 위에 위치한 항문을 바라보았다.

아.............
나는 오늘 처음으로 엄마의 항문을 볼 수가 있었다. 주름진 피부 사이로 약간 벌어진 엄마의 항문은 조금씩 수축을 하며 오무렸다 펴졌다 하고 있었다. 나는 순간 엄마의 항문을 핥고 싶다는 강한 유혹이 자리 잡기 시작하였다. 엄마의 항문 모양으로 봐서 벌써 아버지와 항문 섹스도 경험한 듯 보였다.아니나 다를까..

아버지가 손가락 두개를 엄마의 벌어진 항문 속으로 쑤욱 집어 넣었다. 엄마의 항문은 아무런 저항 없이 자연스럽게 아버지의 손가락을 받아들이고 있었다.
역시 아버지와 엄마는 항문 섹스도 즐기고 있는 것이었다.

아버지 : 여보...........어디로 해줄까..........말만 해..............

엄마 : 아아.....여보 오늘은 내 보지에 박아 줘요...보지로 하고 싶어....

아버지 : 좋아......오늘은 당신 보지에 박아주지....

아버지는 그렇게 말을 하면서 엄마의 엉덩이를 쓰다듬으며 삽입 자세를 취하였다. 아버지가 엄마의 엉덩이를 쓰다듬자 엄마는 풍만한 엉덩이를 뒤로 더 내밀며......까만 털로 덥혀있는 도톰하며 물 많은 보지살이 경련을 일으키며 빨리 
박아주기를 재촉하는 듯 하였다. 아버지는 거대한 좆을 손으로 한번 쓰다듬고는 엄마의 보지 구멍에 갖다대고 서서히 밀어 넣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한 순간 아버지의 거대한 자지가 엄마의 보지 속으로 쭈욱 빨려 들어가 버린다. 아버지의 저렇게 큰 자지를 받아들이는 엄마의 보지도 상당히 크다는 생각이 들었다. 민감해질 대로 민감해진 엄마의 보지 속으로 아버지의 페니스가 밀고 들어가자 뿌듯하게 밀려들어오는 충만감과 더불어 흥분으로 엉덩이를 흔들며 신음 소리를 뱉어내고 있었다.

엄마 : 아아......여보......넘 조아......정말 훌륭해........아아.......

아버지가 엄마의 엉덩이를잡고 피스톤 운동을 하자 사타구니에서 살과 살이 부딪히는 소리가 요란하게 울리고 있었다.

"푸욱..푸욱....푹....푹.....퍽 퍽 퍽......철벅...철벅...철벅.......벅벅벅.........."

엄마 : 아흐흥...아아아아...... 더 깊이....좀...더......세게.......으흑........아.....조...아..............

아버지 : 하하하...당시도 나이를 먹을 수록 섹쓰는 소리가 더욱 요염해 지는군..

엄마 : 아아.....당신이 나를 그렇게 만들고 있어....아아......좀 더....아앙......

" 뿍뿍뿍...벅벅.... 쑥쑥쑥... 푸푸푸푹.... 쩍쩍....쩌적......."

엄마 : 아 흐흐흐 윽..헉....으으윽. 헉..헉...아아. 헉...너무 좋아...아. 헉....아....여보....어떠케.........

방 문밖에서 몰래 보고 있는 나는 엄마의 치켜진 엉덩이 사이로 단단하고 굵은 아버지의 페니스가 엄마의 보지 속을 들락거리는 모습에 나도 너무 흥분이 되어 내 좆을 잡고 흔들기 시작하였다. 번들거리는 아버지의 페니스가 엄마의 보지 속을 들락거릴 때 마다 진한 감동의 마찰음에 내 몸이 심하게 저려옴을 느끼고 있었다.

그러나 나는 지금 내가 이렇게 손으로 내 정액을 받아내고 싶지 않았다. 그것은 정식이 엄마와 몰래한 섹스로 어쩌면 내일부터 내가 모르는 그 어떤일들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생각에 정액을 아끼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나는 사정의 순간을 간간히 참아 넘기고 있었다.

"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 찔퍼덕...찔꺽... 퍼벅...퍽........." 

엄마 : 아아...우우우...으으으..나...미겠어...터질 것 같아...여...보...아앙...

아버지 : 뭐야.......당신 벌써 또 느끼는 거야..................

엄마 : 아아......그래......느낄 것 같아..........좀 더 빨리................흐흐흥.........

" 푹푹푹... 퍽퍽퍽... 찔꺽 질걱.... 푸푸푸푹... 척척척... 북북북........."

아버지는 엄마의 오르가즘을 위해 힘든 줄도 모르고 연신 엉덩이를 움직이며 보지 속을 박아대고 있었다.

엄마 : 아아아 흥...헉..헉...으으윽..헉.....으으응.........으응...아아..여보 ....
아아..나..미치겠어....아아......

엄마의 몸이 부르르 떨리더니 화장대 위에 머리를 박고는 움직이지 않는다. 아마도 오르가즘을 느끼며 그 기분을 만끽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아버지는 아직 사정을 하지 않은 듯 계속 엉덩이를 움직이며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잠시후 엄마가 머리를 들며...

엄마 : 아아......당신은 아직이야...............

아버지 : 조금만 있으면 쌀 것같아.............좀 더 견뎌 봐...............

엄마 : 아...나 너무 힘들어...당신은 너무 강해...어머...또 몸이 저려오고 있어...

아버지 : 여보......나 당신 항문에 하고 싶어................

엄마 : 아아....당신 마음대로 해....나는 당신이 원하면 다 좋아..............

아버지는 엄마의 보지에서 자지를 쑤욱 뽑아 내었다. 그러자 귀두를 타고 보지물이 주르르 흘러내리고 있었다. 아버지는 손에 침을 잔뜩 묻혀 엄마의 항문에 바르며 음수로 번들거리는 좆 대가리를 엄마의 항문 속으로 밀어 넣었다.

" 아아....................."

엄마의 외마디 신음 소리와 함께 아버지의 거대한 자지는 엄마의 항문 속으로 깊게 들어가 버렸다. 엄마의 항문도 아버지의 페니스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며 꽉 조여주고 있는 듯 하였다. 역시 두 분은 항문 섹스도 오래 전부터 즐기고 있었던게 분명 하였다. 아버지는 다시 엄마의 엉덩이를 잡고 피스톤 운동을 하기 시작 하였다.

" 찔벅..찔벅...퍼퍽..철썩....철썩....!! .... 칠벅..칠벅... 팍팍팍..........."

엄마 : 어머.......여보........넘 조아....아....짜릿해.....정말 좋은 기분이야......

나는 지칠줄 모르는 두 분의 정열적인 섹스에 완전이 빠져들고 있었다.

아버지 : 당신 항문은 언제나...내 자지를 꼭 조여 주는게...수축력이 좋아...

엄마 : 이게 다 당신에게 길들여져 있어 그래...좀더...세게 박아 줘.....

엄마는 끊임없이 아버지에게 강한 자극을 요구하고 있었다. 아버지 역시 지칠줄 모르는 스테미너로 엄마를 요리하고 있었다.

" 푹푹푹... 퍽퍽퍽... 찔꺽 질걱.... 푸푸푸푹... 척척척... 북북북........."

엄마 : 아...헉헉...으흥...ㅇ,ㅇ...으허허,,,,학...흥..너무 조아...정말 조아...

아버지 : 허허허......그렇게 좋아..............

엄마 : 아..넘 조아...당신은 항상 나를 이렇게 황홀하게 만들어...아아....

" 퍼....퍽...버벅.... 퍽 퍽..... 찔꺽 찔꺽....북북...북............."

엄마 : 아..어머머....엄마....나..몰라....응...흥....헉헉...아...조..아....여보.....너무 조......아.......

아버지는 강약을 조절하면서 천천히 때로는 빠르게 엄마의 항문을 들락거리며 쑤시고 있었다. 엄마의 항문 속을 들락거리는 아버지의 자지는 알 수 없는 분비물로 범벅이 되어 있었다. 그러나 아버지는 간간히 침을 뱉어 항문과 자지에 바르며 쑤시고 있었다. 아버지의 자지가 점점 속도를 빠르게 하며 거침없이 엄마의 항문을 들락거리고 있었다.

" 퍽,퍽,퍽,뿌적,...뿌적......,뿌적..... 쩍..쩍....적........퍼억......퍽............"

엄마 : 아아.....하항......흐흥.....여보....너무..좋아.......미치겠어요...
나...이상해....거기가..이상해.........

아버지의 자지가 엄마의 항문에서 빠져 나올 때마다 엄마의 분홍색 항문 속살이 벌겋게 충열되어 아버지의 자지를 따라서 나왔다 들어갔다 하고 있었다.

아버지 : 아아.....허헉.....여...여보.....나 싸겠어......나 올려고 해..............

엄마 : 아...어서 당신의 뜨거운 정액을 내 몸속에 가득 넣어줘요...어서..

"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흐흡.. 찔퍼덕...찔꺽... 퍼벅...퍽...찔꺽...찔꺽......” 

아버지 : 아아.....못 참겠어........아아.....허억................

아버지는 사정을 위한 마지막 몸부림을 치고 있었다. 때를 같이하여 엄마의 몸도 한차례 경련을 일으키더니 두 사람의 몸이 경직된 듯 움직이지 않았다.
아버지의 정액이 엄마의 항문 속으로 들어가고 있는 것이다. 엄마의 엉덩이 위에 엎어진 아버지의 몸이 바르르 떨리고 있었다.얼마의 시간이 흘렀을까...

아버지가 일어나며 엄마의 항문 속에서 작아진 자지가 빠져 나왔다. 순간 엄마의 항문에서 정액이 주르르 흐르며 방바닥으로 흘러 내린다. 아버지가 수건으로 엄마의 몸을 닦아주며 뒷처리를 하고 있다.

엄마 : 여보 우리 같이 샤워 할까..............

아버지 : 피곤 한데.......한숨 자고 나서 아침에 하도록 하지........

방안에 불이 꺼지고 붉은 조명의 취침등이 켜진다. 나는 발기되어 성이 난 내 자지를 억지로 짓누르며 내 방으로 가려는데 다시 두 분의 대화가 들린다. 나는 다시 가만히 들어 보았다.

엄마 : 여보......당신은 어쩜 그리 힘이 좋아요...

아버지 : 내가 체력 관리도 잘 했지만 어느정도 타고 난 것같아........

엄마 : 호호호......그럼 우리 창수도 당신 닮아 힘이 좋겠네......

아버지 : 창수 그 놈도 자지가 많이 커더라구..목욕 할 때 보면 엄청 큰 것 같아...

엄마 : 여보......나 사실은 창수 성난 자지 봤어..........호호호........

아버지 : 허허.....어떻게 봤어..............

나는 엄마가 내 성이난 자지를 봤다는 그 말에 다시 한번 야릇한 흥분을 느끼며 
계속 이야기를 들었다.

엄마 : 얼마 전 까지만 해도 내가 아침에 깨우러 가면 이불도 덥지 않고 팬티를 반쯤 내리고 잘 때가 있어...그때 봤는데...창수 성난 자지 엄청 커더라구....

아버지 : 허허허......그 놈도 날 닮아 물건이 실한 모양이지.............

어마 : 지금도 당신보다 작지는 않을 걸.............

아버지 : 그렇게 커.............

엄마 : 으응......무척 커더라구...............

아버지 : 당신 혹시 창수 자지 보고 이상한 생각 하는 것 아니야...........

엄마 : 호호호......당신도........무슨 농담을 그렇게 해.............

아버지 : 그만 자자구..............

엄마 : 그런데 여보........나 창수 자지 본 거 또 있어.....

아버지 : 허허허..........말해 봐..........

엄마 : 글쎄...그 놈이 집에 아무도 없는 줄 알고 문을 조금 열어 놓고 자위하는 걸 몇 번 봤어..........

아버지 : 허허..그 놈도 사춘기니 자위 정도는 햐야지...그냥 모른척 해...

엄마 : 그런데 그 놈이 자지도 크지만...정액 양도 엄청 많이 싸더라구...

아버지 : 지금이 한창 나이인데.....양이 많을 수 밖에....허허허.....그 놈 참.....

엄마 : 어제 아침에도 창수 방에 들어 갔는데...이 놈이 밑에 아무것도 입지 않고 자고 있더라구.....자지는 성이나서 힘껏 발기되어 껄떡 거리고있구..........

아버지 : 창수 그 놈이 당신 보라구 일부러 자지를 내 놓는 것 아닐까...남자애들은 크면서 자기 엄마에게서 성욕을 느낀다고 하잖아...............

엄마 : 어쩌면 그럴 지도 모르지...그런데 창수 자지를 보고 있으니 내 마음이 이상해지더라구..........

아버지 : 허허허.......한번 만져보지 그랬어..............

엄마 : 그러지 않아도 몰래 만져 봤는데..그 놈 자지가 엄청 굵고 뜨겁더라구.

아버지 : 요즘은 엄마들이 아들 성교육을 많이 시켜 준다더군...당신도 창수 성교육 좀 시켜줘...

엄마 : 호호호.........내가 성교육 좀 시켜줄까.............

아버지 : 그래...당신이 성교육 좀 시켜줘..창수도 당신 보지를 봤을 것 아냐...

엄마 : 그 놈이 내가 샤워를 하거나 속옷을 갈아 입을 때 일부러 문을 열고 딴청을 피우면서 힐끗거리며 내 보지를 보곤 해...그러면 나는 구태여 감추지 않고 그냥 보여주곤 했어.........."

아버지 : 그래......그게 자연스러운 거야......본다고 감추려고 하면 오히려 호기심에 더 이상한 행동을 할지도 몰라....그러니 내일 부터 당신이 자연스럽게 창수에게 접근해봐........"

엄마 : 내가 창수에게 어떻게 하면 될까...........

아버지 : 당신이 직접 손으로 그 놈 자위하는 것을 도와줘...........

엄마 : 어머.......어떻게 그래.........다 큰 아들 자지를 잡고 자위를 시켜줘.....

아버지 : 뭐 어때........직접 섹스만 하지 않으면 괜찮아......

엄마 : 그래도......어떻게...............

아버지 : 내 친구들은 자기 아내들이 직접 아들 자위를 시켜준다고 하던 걸......그리고 몇몇은 아내가 아들하고 섹스도 한다고 하더군........"

엄마 : 어머나..........어떻게 아들하고 섹스를...........

아버지 : 당신도 창수 그 놈 자위 좀 시켜줘...........

엄마 : 한번 생각 해볼게..........

나는 엄마와 아버지의 대화에 너무 놀라고 있었다. 아버지 입에서 엄마에게 나를 자위 시켜주라는 말이 나오다니 나는 멍한 기분이었다. 나는 엄마가 내가 자위하는 것을 몰래 봤다는 그 말에 챙피하기도 했지만 야릇한 마음이 들기도 하였다. 우리 엄마도 화끈한 성격에 개방적이어서 성에 대해 많은 이해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쩌면 내일은 엄마 손으로 자위를 할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뛰기 시작 하였다. 나는 내일 아침에 만날 엄마의 얼굴을 생각하며 조용히 내 방으로 들어갔다.

- 9부 끝 -

해외에서 안전하게 접속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인터넷/VPN 이 안전한지 점검하세요.

(접속 IP : 3.229.142.175, 통신사 : Amazon.com, Inc., 접속국가: United States)

3 Comments
NCIS 01.14 21:17  
재미나요
굿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2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잼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