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형될 여자 1부 3장

현재 나이가 만 19세 미만(한국나이 20세 미만)인 회원은 야잘알에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만약 당신의 나이가 만 19세 미만이라면, 야잘알에서 나가주십시오.

또한 만 19세 미만이 등장하는 어떠한 컨텐츠(만화(망가), 사진, 영상, 기타 등)도 야잘알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처형될 여자 1부 3장

고유명사 9 1374 5
주임이는 알 듯 모를 듯 야릇한 미소를 내게 던졌다..

“우리 나갈까?”

“응”

나는 일어나기 전에 인터폰으로 이부장을 찾아 준비상황을 체크했다.

다 된 듯해서 우리는 나왔다. 이부장이 알려준 대로 룸으로 올라갔다.

어느 모텔이든 스위트룸은 있다.

이부장이 미리 잡아 준 호텔은 꽤나 괜찮은 시설로 우리를 맞이 해 줬다.

나는 술을 마시면서 혹시 몰라서 룸으로 올라가게 되면 

작은 양주와 간단한 안주 셋팅을 부탁했었다. 

룸 테이블에 이부장의 정성이 보였다.

단골이 좋긴 좋은 가 보다...



“주임아....”

문을 닫자마자 그녀의 입술을 거칠게 덮으면서 그녀의 상의 블라우스를 벗겨내었다.

그녀 역시 내 가슴속으로 손을 넣고 가슴을 문지르면서 내 입술과 혀를 받아들였다.

블라우스를 벗기고 남은 건 하얀 브래지어...

하얀 브래지어 고리를 푸는 건 스므스하게 풀어 주임이 양팔 아래로 던져졌다.

순간 그녀의 가슴이 내게 펼쳐졌다..

보드라우면서 매끄러운 피부위에 약간은 검은 유두와 풍만한 젖무덤이...

그녀의 한쪽 유방을 입안으로 흡입해버렸다.

“아...아...아....으...태..석...씨”

“너...무......흥...분..돼....태...석...씨”

그녀의 젖무덤을 사정없이 흡입하면서 아래로 천천히 내려갔다.

서있던 그녀가 비틀거렸다...

배쪽으로 내 입과 혀가 도달했을때 그녀는 내 머리를 잡고 몸을 뒤로 제쳤다...

그녀의 배꼽을 후벼파듯 혀로 돌리면서 주임이의 성욕을 높였다.

“아....으...으...으...흐.....흐....”

깊은 신음소리의 소나타가 연주되고 있었다.

그녀 주임이는 몸을 어찌 할 바를 모르는 지 휘청거렸다.

그녀를 침대에 누이고 그녀 치마 속으로 손을 넣었다.

수줍은지 다리를 오므리다 힘을 빼고 받아 주는 그녀...

그녀 다리에서 허벅지...그리 사타구니...

순간 후..훅.. 

냄새가 났다...

그녀의 옥문에서 나오는 애액 냄새...

오랜만에 맡아보는 여자의 옥문 냄새.

그 냄새는 나의 성욕을 동물적으로 변하게 했다.

그래도 천천히...

어잡히 내게 다가온 여인이고, 오늘 즐기자고 여기까지 왔는데 시간은 많았다.

팬티를 벗기지 않은 채 다리를 약간 벌리고 그녀의 사타구니를 빨았다...

“오..훅.....나 너무 조아....태석씨...”

“아....으....흐...흐....으......아....”

치마를 올리고 하얀 팬티. 미니스타일의 하얀 팬티..

그 위를 애무했다.

주임의 성기에서 내뿜어지는 그 냄새가 더 강렬하게 품겼다.

“나...욕하지마... 태석씨”

“나...오늘....”

“알았어...주임아...”

나는 주임이 말을 끊었다. 

즐기는데 욕하는 놈 없다.

팬티는 남긴 채 내가 그녀를 내 배위로 올려놓았다...

그녀는 치마가 거추장스럽던지 벗어 던지고 내 머리를 부여잡고 

내게 애무를 하기 시작했다.

이마를 키스하고, 볼을 타고 내려와

입술을 부드럽게 터치하고, 입안으로 혀를 넣고 내 입안을 휘젓고...

목덜미를 타고 천천히 가슴으로 내려가면서

내 젖꼭지를 빨고 물어주었다...

나는 순간적으로 몸을 일으켜세우고 

“우...하...”소리를 냈더니

“태석씨 조아?”

“그럼 조치”

그녀는 내 배 위로 가서 옆구리와 배곱을 내가 하듯 정성껏 애무를 해주었다.

그러다 그녀가 내 바지를 벗기고

팬티를 천천히 내리더니....

미쳐있는 날뛰는 내페니스를 살짝 쥐였다.

“자기것...너무 단단해...”

“빨아줘.”

내가 원했다.

내 페니스의 귀두에 그녀의 입술을 대더니 페니스에 키스를 하고,

천천히 혀로 핥아가며 그녀의 침을 발라가면서 내 흥분도를 높였다.

주임이는 침으로 범벅이 된 내 탱탱한 페니스를 그녀의 입안으로 흡입했다.

“아....우....니기미...”

나도 모르게 욕이 나왔다.

흡입이 되는 순간 짜릿...

전기가 오는 듯한 느낌이었다.

그녀가 페니스를 넣은 채 나를 봤다.

내가 손짓으로 그녀의 팬티를 가리켰다.

내 페니스를 빨면서 그녀는 그녀의 하얀 팬티를 벗었다.

벗더니 내자지를 더 힘차게 흡입하면서 위아래로 빠르게 움직였다.

나는 그걸 누워서 보며 하염없는 쾌락의 나락으로 빠져갔다.

“태석씨...나 태석씨 사랑할 것 같아”

“그러자.. 우리...일루와”

보통 여자들과 섹스하면 자연스레 나오는 말들 이였다.

주임이는 말을 잘 듣는 개처럼 내 위로 올라왔다.

그래도 그녀는 빨던 페니스를 손에 놓치 않고, 내 입술을 훔쳤다.

그녀의 몸을 뒤로 돌리고 밑에서 그녀의 음문을 봤다.

약간은 검은 듯한 음문...

그녀의 음문는 벌렁거리며 먹이를 찾는 듯했다.

아까부터 젖어있었는 지 이미 축축하게 사타구니와 허벅지까지 

애액이 흘러 내리고 있었다.

“태석씨...불을...”

우리는 불을 끄지않은 채 애무에 열중하고 있었다.

“그냥하자. 주임아...나 너 것 보고싶거든...”

“주임이는 내 거 다 봤잔어...히...”

부끄러운 듯 내 다리쪽에 주임이는 얼굴을 파묻었다... 

그리고 내페니스를 다시 부여잡고

자기 유방에 문지르면서 

“하고 싶어..태석씨”

연신 그 말 뿐이었다.

그녀의 옥문에선 문입구가 벌렁거리며 나의 육신을 맞이하려있었다.

애액은 갈수록 넘치고...

그녀의 옥문에 내 얼굴을 가까이 했을 때 그녀 음문에서 나오는 열기로 후끈거렸다...

그녀의 음문를 살짝 벌려서 뱀혀같은 내 혀를 살포시 대었다.

보지는 열로 인해 뜨거웠다...

“아........아.....으...태....석....씨”

대자마자 그녀는 한옥타브가 올라갔다.

그녀의 보지에 혀를 밀착시키고 위아래를 훑어버릴 때 그녀는 온몸을 비틀며 

신음소리 교향곡을 연신 내뿜었다.

애액을 침으로 대신하고...

좀더 더 벌려서 질 안으로 혀를 넣고 질 안을 휘뒤집으면서 

주임의 보지 모든걸 삼키고자했다...

입안 가득 그녀의 질안의 살들을 넣고 빨아댈 때 주임이 그녀는 

“나 죽을 것 같아....미....치...겠..어...”

“아.....으....흐.....으...미..쳐 버...릴 것 같...아”

밑에서 그녀의 음문를 유린하는 동안 

그녀는 내 페니스를 부여잡고 신음소리만 연거푸 냈다.

내가 자세를 상위자세로 바꾸고 계속해서 그녀의 보지를 거칠면서 

부드럽게 강하게 강약을 조절하며 성욕을 최고조로 올릴 때 

그녀의 보지 입구에 구슬을 찾았다.

보지살 안에 앉혀있는 그 구슬...

살짝 뒤집어서 세상 밖으로 나오게했다.

그 구슬을 혀로 살짝 물어주니 주임이는 다리를 바둥거렸다.

“아.....으....으....” 

“태석씨....나...섹스하고 싶어...넣어 줘”

애원을 했다...

좀더 속도를 높인 다음 넣을 참이었다.

그 구슬을 혀로 굴린 다음 입을 오므리고 조물거렸다.

조물거릴수록 주임이 그녀는 온몸을 뒤틀고 신음소리에 온방을 울렸다...

“아....윽.....으....흑.....으우...엄...마....”

“거기 ...너...무..조...아....좀...더....자.기..야...”

마침내 여보 소리까지 나왔다.

“여.....보.....나 죽....어”

“아............으..........엄....마....여...보...”

“여...보 ....제....발...넣...어...줘...”

그녀의 음문을 철저하게 유린를 하고 그녀를 내 위로 올려 놓았다.

올려놓자마자 그녀는 쪼그려 앉아 내 탱탱하게 부어오른 자지를 부여잡고

그녀의 보지를 찾아 안으로 쑤셔넣었다.

“아..으...윽......나....미...쳐....”

“태...석....씨....사...랑...해”

연신 신음의 소나타를 내면서 그녀의 히프를 들썩거렸다.

밑에서 있는 난 그녀의 유방을 부여잡았다.

그녀의 젖꼭지를 손으로 돌려가면서 그녀의 성욕을 돋구었다.

주임이는 그동안 섹스에 굶주린 사람처럼 히프를 들썩거렸다.

“아....흑....아...흑....”

“아....아....하.....우....윽....”

애액과 살이 부딪치며 섹스감각을 더욱 고조시켰다...

그녀는 하면서 자기 보지안으로 들락거리는 내자지를 보면서 미친 듯이 

히프를 흔들었다.

“아.....으......으....너무...조....아...”

“사....랑.....해...자...기....아...우....‘

나 역시도 쾌락의 신음을 내뱉고 있었다.

내가 곧추앉아 히프를 들썩이던 주임이를 끌어안자 그녀는 내 품에 안기며 

그녀는 다리 일자로 피고 보지를 좁히면서 내자지를 강한 쪼임으로 물었다....

그녀의 옥문을 미끄러지면서 들락거리는 내자지...

다리를 모으고 조이면서 히프를 들석이니깐

내 페니스에 주임의 질 벽의 느낌이 생생하게 전해왔다.

그러게 수십번...

그녀는 힘을 다했는지 숨을 몰아쉬면서 강하게 내자지를 쪼였다...

“자기야...안에다 사정해 줘”

“나...자기 정액 받고 싶어...응..”

“알았어”

자세를 바꾸어서 그녀를 내 위에서 뒤로 앉게 하고 

내 히프를 들어 그녀 질 안으로 힘차게 꽂아 넣었다. 

내가 누워서 그녀 등을 보고...

그녀는 내 다리쪽으로 보고...

그녀는 고개를 숙여서 자기 보지안으로 큼지막한 자지가 들어갔다 나오는걸 

보면서 최상의 오르가즘으로 몰아가고 있었다...

“태..석..씨...”

“기...분..이....이...상...해”

“그...래”

“응...태석..씨”

내자지가 자기 보지안으로 들어가는걸 보니 오르가즘이 더한 모양이었다.

“아...........미...치겠...다”

“너....무....조....아...”

“아.......으.......흐....으...으....”

찌걱거리는 소리와 살이 부딪치는 소리가, 신음소리가 교향곡처럼 울렸다.

점점 극한의 오르가즘으로 달려가고 있었다..

“아....................으.........미...쳐........”

“어.....엄........마.....”

“아......윽.......으..............”

그러다........그녀가 상체를 들더니 등을 곧추세웠다.

마지막 스퍼트....

난 그녀의 움직임에 철저히 맞추면서 사정시기를 노렸다...

“주임아....사정할께....”

“으....응....해...줘....”

주임이가 히프를 격렬하게 흔들어 제긴다...

신음소리가 최고조로 올라가고....

그때 내 몸에서 뭔가 확 빠져나가며 온몸을 감싸도는 쾌감이 전율처럼 전해 왔다...

“아......우....욱.......”

나도 모르게 깊은 신음 소리를 내었다..

“아.....악......아....우.......흑....”

그녀 역시도....

그녀는 히프움직임을 멈추고 내자지에서 나오는 정액을 빨아들이듯 질벽을 꿈틀거렸다.

그러면서 살살 히프를 움직였다.

마지막까지도 극한의 오르가즘을 온몸으로 받아내고 있었다.



내가 그녀를 돌려놓고 처음으로 올라타서 마무리를 피스톤 운동으로 서비스했다.

가뿐숨을 몰아쉬면서 나를 놓치면 죽을까봐 날 꽉 안고 있는 그녀를 느끼며

그녀 입술에 가벼운 터치를 했다.

그녀 밑으로 내려가 그녀의 보지를 다시 한번 봤다.

그녀의 애액과 정액 일부가 묻어 있고...

그녀 보지는 벌렁거리고 있었다.

그녀의 벌렁거리고 있는 보지를 혀로 핥아주니깐 그녀 입이 다시 벌어지며

격한 신음소리가 나왔다....

“하......아........”

보지살 속에 있던 구슬도 삐죽히 나와 뻘겋게 상기되어 있었다.

그걸 내 입술로 조물거렸더니...주임이는 몸을 다시 비틀었다...

“아....으.....태..석..씨”

“나...거기...빨아...주면...너무 조아...”

“자위하는구나...”

“어쩌다..”

“태석씨...오늘 정말 고마워...오랫만에 느끼고 말야...”

숨을 가뿌게 몰아쉬며 그녀는 천장만 응시하며 말했다.

화장실에가서 수건을 가지고 왔다.

“주임아 좀 들어봐”

주임이 히프를 살짝 들어올리고 그밑에 수건을 깔아 주었다.

애액과 정액이이 나와 시트에 물을 부은듯해서....

“태석씨 자상하네...선수같어...히..고마워”

난 그녀의 보지를 가볍게 터치하고 난 그녀 옆에 길게 누었다.

담배 한대빼고 불을 붙였다.

“태석씨...나 한모금만...”

“담배해?”

“전에 했어...한모금만...”

한모금을 들이 쉬더니 맛있게 내뱉는다...

“후....우...........”

“맛있게도 핀다...”

“히...그래...”

“마저 펴. 섹스 뒤에 담배는 정력증강제란다...”

“그래...그럼 또 피고 한번 더 하지 뭐...호호호..”

“그래 오케이”

“아이... 나 좀 씻을께”

“그래”

우리는 오늘 처음 만난사이가 아니라 마치 오래사귄 연인같았다.

그녀가 그녀의 아래 부분만 가린 채 욕실로 갔다.

샤워소리가 들렸다.

해외에서 안전하게 접속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인터넷/VPN 이 안전한지 점검하세요.

(접속 IP : 18.210.24.208, 통신사 : Amazon.com, Inc., 접속국가: United States)

9 Comments
실컷싸고싶네요
좋아요
처형 조타 ㅋ
기대 되네요
연재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ㅎㅎ 잘 보고 있습니다
너무  좋게 읽었습니다
다음글도...
머져요
정말 흥미롭네요 잘봤습니다 ^^